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은 25일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어떤 시련 앞에서도 저는 한 번도 숨지 않았고,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위해 싸웠다”며 “그런 저에게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 지난 20여 일 과연 내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스스로 묻고 또 물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국민의힘이 더 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며 “대한민국 정통 보수 정당의 명예를 지켜내겠다”고도 했다.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는 민생 강화를 당부하며 진정한 성공을 기원했다. 

나 전 의원은 “정말 어렵게 이뤄낸 정권교체이다. 민생을 되찾고 법치를 회복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이 소중한 기회를 결코 헛되이 흘려보내선 안 된다”며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