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과 한국정보인증, 페어스퀘어랩이 토큰 증권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사진=키움증권 제공
키움증권과 한국정보인증, 페어스퀘어랩이 토큰 증권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사진=키움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키움증권과 한국정보인증, 페어스퀘어랩이 토큰 증권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키움증권(대표 황현순)과 한국정보인증(대표 김상준)은 페어스퀘어랩(대표 김준홍)과 토큰 증권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페어스퀘어랩은 2018년 설립된 블록체인 전문 기업이다. 2022년 한국정보인증 등으로부터 100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작년 하반기부터 키움증권 외에도 다수의 증권사들과 토큰 증권 분야에서 협력하며 해당 분야에서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토큰 증권은 증권성이 있는 권리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토큰 형태로 발행한 것이다.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조각투자 분야를 비롯해 지분증권, 채무증권 등 각종 증권에서의 활용가치가 높아 일본, 미국 등지에서는 수 년 전부터 도입돼 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키움증권과 한국정보인증, 페어스퀘어랩은 향후 토큰 증권 발행, 유통 플랫폼 구축에 협업할 예정이다.

김준홍 페어스퀘어랩 대표는 “리테일 분야의 독보적인 강자이자 다양한 조각투자 사업자들과의 제휴를 추진해온 키움증권, 그리고 한국정보인증과 토큰 증권 분야에서 협력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력을 계기로 양사가 토큰 증권 분야의 가파른 성장을 주도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상준 한국정보인증 대표는 “한국정보인증은 본인확인기관으로 토큰 증권 플랫폼의 다양한 인증서비스 제공을 통해서 강력한 보안을 제공 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김희재 키움증권 리테일총괄본부장은 “블록체인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페어스퀘어랩과 한국정보인증과의 협력을 통해 향후 토큰 증권 분야로의 사업 확장과 더불어 디지털 금융 플랫폼 사업자로의 위치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