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 차질·계량기 동파 등 피해 속출

24일 경북 울릉에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울릉 주민이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4일 경북 울릉에 많은 눈이 내린 가운데 울릉 주민이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전국에 한파가 계속되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랐다. 일부 지역에서는 폭설과 강풍 여파로 하늘길과 뱃길이 막히는 등 귀경길에 차질이 빚어지기도 했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이날 오전 6시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 기온은 영하 20도 내외로 떨어졌다. 나머지 중부 지방은 영하 15도에서 영하 10도, 남부 지방은 영하 10도에서 영하 5도 사이를 보였다.

제주의 경우 폭설과 강풍 여파로 하늘길이 모두 끊겼다. 제주지방항공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공항에서 이륙하려던 국내선 출발편 233편과 도착편 233편 등 총 466편이 모두 결항했다. 현재 제주에 발이 묶인 항공기 탑승객은 4만3000여명에 달한다.

바닷길도 마찬가지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8개 항로 여객선 10척과 마라도·가파도 여객선, 우도 도항선 모두 운항이 통제됐다.

폭설로 인한 교통사고도 속출했다. 이날 오후 2시10분쯤 남해안고속도로 영암에서 순천 방향 강진 인근에서 승용차 2대가 추돌했다. 오후 2시에는 무안광주고속도로 무안 방향에서 승용차 1대가 눈길에 미끄러져 2차로 가운데 1차로가 통제돼 정체 현상이 빚어졌다.

한파로 인한 사고도 잇따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도내에서 전날 오전 9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한파·강풍 관련 119 신고가 모두 10건 접수됐다. 고드름 제거 요청이 6건으로 가장 많았고 안전조치 3건, 수도관 동파 1건 등이었다.

또 서울·경기 각 4건, 인천·울산·경북 각 2건 등 총 14건의 계량기 동파 피해가 발생했다. 서울시는 올겨울 처음으로 수도계량기 동파 예보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한파가 25일 아침 절정을 이루며 오후부터는 기온이 차차 올라 오는 26일에는 평년 수준을 되찾을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수도관이나 계량기, 보일러 동파, 농축산물 냉해 등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빙판길로 인한 안전사고를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