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300원 인상안에 400원안 추가 제시

서울 지하철과 버스 요금이 이르면 4월부터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지하철과 버스 요금이 이르면 4월부터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서울시가 지하철과 버스 요금 인상을 놓고 공청회를 연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지하철·버스요금을 오는 4월 올리는 것을 목표로 다음 달 중 공청회를 열 방침이다. 시는 공청회에서 300원 인상과 400원 인상 두 가지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29일 지하철과 버스요금을 모두 300원씩 올리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300원 인상안이 적용되면 지하철 요금은 현행 1250원에서 1550원으로, 시내버스 요금은 1200원에서 1500원, 마을버스는 900원에서 1200원이 된다.

시는 검토 끝에 400원 인상안도 추가했다. 400원이 오르면 시민들은 지하철 1650원, 시내버스 1600원, 마을버스 1300원의 기본요금을 내야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요금을 과거 수준으로 현실화하려면 버스는 500원, 지하철은 700원을 올려야 하지만 시민의 경제적 부담을 고려해 300원과 400원 두 가지 인상안을 마련했다”며 “이 이상 올리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