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퍼런스보드 12월 경기선행지수, 10개월 연속 내림세
도이체방크, 보고서 내고 연준 연말 금리 인하 전망해
밈 주식 희비 갈려… 게임스탑·AMC 홀딩스 ↑, BBBY ↓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동반 상승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4.07포인트(0.76%) 오른 3만3629.5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47.20포인트(1.19%) 뛴 4019.81로, 나스닥종합지수는 223.98포인트(2.01%) 상승한 1만1364.41로 마감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동반 상승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4.07포인트(0.76%) 오른 3만3629.5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47.20포인트(1.19%) 뛴 4019.81로, 나스닥종합지수는 223.98포인트(2.01%) 상승한 1만1364.41로 마감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NYSE)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동반 상승했다. 미국 경기의 연착륙 기대감, 인플레이션 진정, 긴축 속도조절 등의 기대가 겹치면서 투자심리가 크게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4.07포인트(0.76%) 오른 3만3629.5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47.20포인트(1.19%) 뛴 4019.81로, 나스닥종합지수는 223.98포인트(2.01%) 상승한 1만1364.41로 마감했다.

긴축 완화 기대가 시장에 팽배하다. 최근 인플레이션 둔화가 지표상으로 확인됐고, 거시경제 지표는 부진하다. 지난주 발표된 소매 판매는 시장 예상을 밑돌았다.

콘퍼런스보드는 이날 미국의 12월 경기선행지수가 전월대비 1.0% 하락한 110.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0개월 연속 내림세다. 콘퍼런스보드의 선행지수는 약 7개월 정도의 경기 변동 전환점을 예상하는 지표다.

미국 경기에 침체 신호가 나오면서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베이비스텝(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밟을 것으로 기대한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Fedwatch)를 보면 이날 미국 연방 기금금리(FF) 선물 시장에 반영된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확률은 0.25%포인트 인상이 99.1%다.

도이체방크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연준이 연말부터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연준은 연내 금리인하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현재까지 실적이 대체로 호조로 나타난 점도 투자심리 개선에 도움이 됐다.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지금까지 S&P500 내 57개 기업이 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이 가운데 63%는 시장 예상을 넘었다.

주요 종목은 대체로 올랐다. AMD(9.22%), 엔비디아(7.59%), 퀄컴(6.62%), 팔란티어 테크놀로지(5.13%), 넷플릭스(4.36%), 인텔(3.59%), 애플(2.35%), 알파벳C(1.94%), 알파벳A(1.81%), 타깃 코퍼레이션(1.52%), 월마트(1.49%), 나이키(1.32%), 스타벅스(1.11%), 마이크로소프트(0.98%), 아마존(0.28%), 버크셔 해서웨이B(0.18%), 쿠팡(0.03%) 등이 줄줄이 올랐다.

세일즈포스(3.05%)는 행동주의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지분을 대거 사들였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오름세를 나타냈다.

밈 주식은 등락이 엇갈렸다. 게임스탑(10.45%), AMC엔터테인먼트 홀딩스(2.63%)가 오름세를 보인 가운데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12.24%)가 두자릿수 급락했다. 챕터11(회생파산)에 조만간 들어갈 것이라는 우려가 투자심리를 냉각한 것으로 풀이된다.

루시드 그룹(12.79%), 리비안(11.52%), 니콜라 코퍼레이션(9.52%), 테슬라(7.74%) 등 주요 전기차주는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한편 이날 국제유가는 내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02달러(0.02%) 하락한 배럴당 81.6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완화에 춘절 연휴로 중국 내 이동량이 크게 증가하며 원유 수요 기대가 높다. 또 내달 서방의 러시아산 정제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 시행,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 완화 기대 등이 유가를 끌어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