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의무휴업 평일 전환 기대

10년 만에 대형마트 영업 규제 완화가 본격 거론됐다. 그간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한 달 두 번의 의무 휴업과 휴일 온라인배송 금지 등 규제로 몸살을 앓아온 대형마트가 이커머스와의 역차별을 해소할 수 있는 적기라며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편집자주]

대형마트의 발목을 잡던 규제가 조금씩 풀리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대형마트의 발목을 잡던 규제가 조금씩 풀리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대형마트의 발목을 잡던 규제가 조금씩 풀리고 있다. 특히 대구시가 다음 달부터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일요일에서 평일로 바꾸기로 하면서 2012년부터 유지돼 왔던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규제 완화, 상생으로 푼다

정부와 대형마트·중소유통업계는 지난해 12월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중소유통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대형마트 영업규제에 관련된 이해 당사자들이 합의를 마치고 협약을 맺은 것이다.

그간 대형마트업계에선 시장이 온라인 중심으로 변화하면서 유통산업발전법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영업 제한시간에 온라인 배송도 불가해 쿠팡, 컬리 등 이커머스 업체와 역차별을 받는다는 불만이다.

올해 10년 넘은 규제의 족쇄가 조금씩 풀리고 있다. 상권 보호를 내세우며 날을 세우던 소상공인과 전통시장들이 대립에서 상생을 모색하면서다. 일부 전통시장에서는몇 년 전부터 대형마트에 매장을 열어 달라고 요구했다. 대형마트 집객력으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함이다.

이번 대구시의 의무휴업 평일 전환 추진도 지역 상인 단체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형마트는 상생방안으로 전단광고에 중소 유통업체 홍보, 판매기법·위생관리, 소상공인 교육, 전통시장·슈퍼마켓 이용고객 대형마트 주차장 무료이용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정원 국무2차장은 “이번 상생협약은 영업규제 도입 10년 만에 대형마트와 중소유통의 상생발전을 위해서 내딛는 귀중한 첫 걸음”이라며 “상생협약을 통해 대‧중소 유통업계가 손을 맞잡고 미래를 함께 대비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형마트업계와 소상공인 단체는 이달 중 상생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정례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사진=픽사베이
대형마트업계와 소상공인 단체는 이달 중 상생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정례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사진=픽사베이

◆드디어 10년 ‘족쇄’ 벗나

대형마트업계와 소상공인 단체는 이달 중 상생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정례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대형마트 의무휴업은 물론 영업시간과 온라인 배송 제한 등을 푸는 방안이 본격 논의될 전망이다.

문제는 소상공인들의 반발이다. 대형마트 새벽시간·의무휴업일 온라인 배송 허용과 함께 의무휴업일까지 전환할 경우 골목상권이 완전히 무너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주말 의무휴업일은 대형마트의 발목을 잡고 있는 대표적 규제다. 매출 부분에서도 차이가 크다. 전국 다수의 대형마트가 매월 둘째 넷째 주 일요일에 영업을 쉬는데 주말 매출이 평일 2~3배에 달한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통상 주말 매출이 평일보다 2~3배 높은 수준”이라며 “의무휴업일까지 완화된다면 온라인 배송 허용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다른 대형마트 관계자는 “마트가 일요일에 문을 열면 매출에 타격이 있을지 걱정하는 상인들도 있지만 상생을 통해 도움을 받는 게 낫다는 목소리도 있다”며 “몇 번은 평일, 몇 번은 주말로 의무휴업을 유동적으로 바꾸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