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이 기뻐하며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이 기뻐하며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한국이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16강에 오르자 외신들이 “극적인 승리”라며 주목하고 있다.

영국 BBC방송은 3일(현지시간) 한국이 “나쁜 시작을 이겨내고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며 역전승으로 이어진 경기 흐름을 생생하게 보도했다.

BBC는 “한국이 경기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경기 종료 직전 드라마 같은 역전에 성공했다”며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가 2-0으로 마무리되자 한국은 비로소 진짜 파티를 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AFP통신도 “한국이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추가 시간에 골문을 흔들어 포르투갈을 이겼고, 우루과이에게 고통스러운 퇴장을 안겼다”고 전했다.

AFP는 “손흥민이 ‘행복의 눈물’을 흘렸다. 최선의 모습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멋진 도움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역시 “손흥민은 이번 월드컵에서 아직 골을 기록하진 못했지만,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며 “그의 팀이 가장 극적인 방식으로 16강에 진출했기 때문”이라고 다뤘다.

또 “손흥민은 한국이 준결승에 올랐던 2002년 월드컵 정신을 소환했다”며 “한국인 특유의 끈질긴 에너지로 유감없는 경기를 펼쳤다”고 평가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황희찬, 포르투갈 상대로 한국을 16강에 쏘아 올려’라는 제목으로 한국의 극적인 승리를 전했다.

가디언은 “경기 종료 호루라기가 울리자 손흥민 선수가 마스크를 공중에 던졌다”며 “우루과이가 가나를 상대로 한 골만 더 넣었다면 한국은 다음 라운드에 올라가지 못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