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이 9일째인 2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화물연대 총파업이 9일째인 2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화물연대 총파업이 열흘째 이어지는 가운데, 시멘트와 컨테이너의 물동량은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일 오전 10시 기준 전국 12개 항만의 밤 시간대(오후 5시~이튿날 오전 10시)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82% 수준으로 올랐다.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지난달 28일 21%까지 떨어졌지만, 정부가 시멘트 화물 기사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시점부터 서서히 오르고 있다.

반출입량 규모가 가장 큰 부산항의 경우 밤 시간대 반출입량이 평시 대비 97%까지 올라 사실상 정상화됐지만, 화물연대 조합원 비중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광양항은 파업 이후 0~3% 수준에 머물렀다.

시멘트 수송량은 업무개시명령과 과적 차량 임시 통행허가로 지난 2일 평년 대비 62% 수준을 기록했다.

국토부는 지난 2일부터 최대 적재중량 26톤인 차량에 30톤까지 적재할 수 있는 과적 차량 임시 통행 허가를 총 412대의 시멘트 수송차량에 내줬다.

국토부는 지난 2일까지 시멘트 운송거부자 파악을 위한 201개 운송사 현장 조사를 완료하고, 운송을 거부한 화물차주 791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주소지가 확보된 455명에게는 명령서를 우편송달했고, 주소불명으로 우편송달을 할 수 없었던 264명에게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명령서를 송달했다. 명령서를 받은 화물차주 175명이 운송을 재개했거나 재개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부는 오는 5일부터 화물차주들이 운송을 재개했는지 확인하기 위한 2차 현장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화물차주가 업무에 복귀하지 않았다는 게 확인되면 지자체에 통보해 영업정지 등 행정 처분에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