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내린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을 찾은 외국인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눈이 내린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궁을 찾은 외국인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일요일인 오늘(4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고 흐린 날씨가 예상된다. 특히 기온이 다시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날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에 점차 들어서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오전까지 남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 이날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12~5도, 낮 예상 최고기온은 -1~9도로 전망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6도 ▲춘천 -8도 ▲강릉 -1도 ▲대전 -5도 ▲대구 -1도 ▲전주 -2도 ▲광주 0도 ▲부산 3도 ▲제주 6도 등이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0도 ▲인천 0도 ▲춘천 2도 ▲강릉 7도 ▲대전 2도 ▲대구 5도 ▲전주 2도 ▲광주 3도 ▲부산 9도 ▲제주 8도 등이다.

기상청은 “아침 사이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도로에 살얼음이 발생할 수 있으니 보행자 안전과 교통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