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투표찬성률 66.9%로 가결, 금속노조 반대로 무산
재투표 돌입, 30일 전 조합원 중 3분의 2 찬성시 통과
노조 조직형태 변경이 핵심… "조합원 대부분 동의해"

포스코 사내 노동조합 중 하나인 포스코지회가 상급 단체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금속노조 탈퇴 절차를 밟고 있다. 사진=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홈페이지
포스코 사내 노동조합 중 하나인 포스코지회가 상급 단체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금속노조 탈퇴 절차를 밟고 있다. 사진=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홈페이지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포스코 양대 노동조합 중 하나인 포스코지회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금속노조 탈퇴 절차에 들어갔다. 직원들 전체 권익보단 일부 조합원들만 챙기고, 단체 목소리 내기에만 급급하다는 데 따른 불만이 컸던 게 이유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지회는 지난 28일부터 금속노조 탈퇴를 위한 조합원 투표를 시작했다. 앞서 지회는 지난 3일과 4일 이틀간 조합원 투표를 벌였고, 당시 찬성률 66.9%로 안건이 통과됐지만 금속노조가 이의를 재기하면서 재투표에 나섰다.

포스코 지회측은 이와 관련 지난 23일 입장문을 내고 "금속노조는 직원들을 위해 일한다는 이유로 포스코 직원이 선출한 지회장, 수석부지회장, 사무장을 제명하고 집행부과 대의원을 징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들이 금속노조를 탈퇴를 하려는 가장 큰 이유는 금속노조가 포스코 직원의 권익 향상을 등한시 했기 때문이다. 태풍 침수 피해를 입은 포항제철소 복구작업 과정에서도 금속노조 지원이 없었던 것도 불만을 키운 것으로 보인다.

당장 금속노조는 포스코지회 탈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노조 규약상 개인별 탈퇴만 가능하다고 맞섰다. 이에 지난 1차 투표 당시 제기한 이의는 고용노동부에서 받아들여 결국 재투표 절차를 밟게 됐다.

이번 투표의 경우 핵심은 산별 노조로 운영되는 지회를 기업형 노조로 전환한다는 안건이 핵심이다. 전체 조합원 264명 중 과반이 참석하고 3분의 2가 찬성하면 가결된다. 투표는 이날 마무리돼 결과가 발표될 전망이다.

업계에선 사실상 포스코지회의 금속노조 탈퇴를 기정사실로 본다. 포스코지회도 "노조가 존재하는 것은 조직의 기득권 유지가 목적이 아닌 직원을 위해서"라며 "지회 대다수 조합원은 노조의 조직형태 변경을 찬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사내 노조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소속인 포스코노조와 민주노총 소속인 포스코지회가 있으며, 조합원 6000명이 소속된 한국노총 계열 포스코노조가 제1노조로 단체교섭권을 행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