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3일 포르투칼 전 반드시 승리하는 것을 전제로
우르과이가 가나에 승리해야 한가닥 희망
가나 승리 땐 무조건 16강 탈락...비기면 골득실 판가름

조규성이 가나전에서 골을 넣고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조규성이 가나전에서 골을 넣고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한국의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은 남은 포르투칼전과 우르과이-가나전의 결과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게 2-3으로 석패했다. 한국의 전적은 1무 1패, 승점 1점으로 자력 16강 진출은 사실상 물건너갔다. 

현재 H조는 한국(승점 1점)과 우르과이(승점 1점), 가나(승점 3점)가 남은 16강 티켓 한장을 놓고 경합 중이다. H조에 속한 포르투칼은 우루과이전(2:0), 가나전(3:2)에서 2승을 챙겨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의 16강 진출은 '경우의 수'로 정해진다. 전제조건은 내달 3일 진행되는 H조 최종전인 포르투칼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비기거나 지면 곧바로 탈락이다. 

포르투칼전에서 승리해도 남은 우르과이-가나전의 결과를 살펴봐야 한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우루과이가 가나에 1골차로 이기는 것이다. 우루과이가 가나에 승리하면 한국과 우루과이는 1승 1무 1패로 승점이 4점 동률을 이룬다.

승점이 같으면 골득실차·다득점·승자승으로 순위를 따지는데, 한국은 현재 골득실과 다득점에서 모두 우루과이에 앞서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한국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현재 상황은 가나(승점 3, 1승 1패, 골득실 0, 득점 5), 한국(승점 1, 1무 1패, 골득실 -1,득점 2), 우루과이(승점 1,  1무 1패,  골득실 -2, 득점 0) 순이다.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기는 경우도 생각해야 한다. 이 때 우루과이는 탈락하고 한국과 가나는 승점 4점 동률을 이룬다. 하지만 가나는 총 득점이 한국보다 3점이 많다. 이 경우를 극복하려면 한국이 포르투칼에 2점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안전하다.

다만 가나가 우루과이를 이기면 한국의 16강행은 무산된다. 

한국 입장에서 '희망'적인  것은 조별리그 마지막 상대인 포르투갈이 16강행을 이미 확정했기 때문에 베스트 멤버를 내보내 사활을 건 축구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16강전부터는 '넉아웃' 토너먼트여서 지면 곧바로 탈락이다. 따라서 포르투갈은 한국과의 경기에서 공수의 핵심 전력을 보호하기 위해 벤치를 지키던 선수들을  일부 내보내는 '플랜B'를 가동할 가능성이 있다.

문제는 포르투갈이 조 1위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16강전에서 최강의 브라질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한국과의 경기에서 포르투갈은  조 1위 확정을 위해 최소한 패하지 않는 경기를 해야한다.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브라질은 16강전 말고  그 다음에 만나고 싶다"고 말해 한국과의 경기에 총력전을 펼 것임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