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포르투갈 지휘 불가,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대체
경기막판 코너킥 진행 안해… 누리꾼들 "벤투 감독 항의 이해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거친 항의 끝에 앤서니 테일러에게 레드 카드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거친 항의 끝에 앤서니 테일러에게 레드 카드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감독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퇴장 감독이 됐다.

28일(현지시간)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에서 가나와의 맞대결에서 아쉽게 패배한 가운데 파울루 벤투 감독이 퇴장당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가나와의 경기가 종료된 직후 주심에게 코너킥을 주지 않은 것에 항의하다 레드 카드를 받았다. 이에 벤투 감독은 다음 달 3일 펼쳐지는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대표팀을 지휘할 수 없다.

국내 축구팬들은 벤투의 항의에 충분히 공감하는 분위기다. 주심을 맡은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가나 선수들이 쓰러진 시간을 고려하지 않고 처음 주어졌던 추가시간 10분보다 30초가량 더 줬다.

가나 선수들이 누워 보낸 시간은 어림잡아도 2분 이상이었으나 한국은 충분한 시간을 받지 못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교체투입된 권경원의 중거리슛이 가나 선수를 맞고 코너킥이 이어지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코너킥을 진행하지 않고 그대로 경기를 종료했다. 한국 선수들은 물론 파울루 벤투 감독까지 주심에게 다가가 항의했고 결국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았다.

충분히 항의할 만한 상황이었다. 국내 축구팬들도 벤투 감독의 편을 들어주는 분위기다. 누리꾼들은 '나 같아도 항의하겠다', '도대체 왜 코너킥을 진행하지 않았는지 의문이다', '가나 선수들이 쓰러진 시간은 왜 반영 안하냐',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 등 반응을 보였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는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벤치에서 한국을 지휘할 예정이다.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승리를 거둬야 하는 포르투갈전에 벤투 감독이 지휘하지 못하게 되면서 우려가 커지는 모습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