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가나전 선발명단이 발표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민국 가나전 선발명단이 발표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출전이 불투명했던 ‘괴물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부상을 딛고 가나와 결전에서 선발로 출격한다.

28일 한국과 가나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이 1시간 남은 가운데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 우루과이전과 마찬가지로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민재,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이 포백 수비라인을 구성한다.

최전방에는 황의조(올림피아코스) 대신 우루과이전에서 교체 출전했던 조규성(전북)이 선발로 나선다. 손흥민(토트넘)은 안와 골절상을 딛고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격하고 오른쪽 공격수는 권창훈(김천 상무)이 맡는다.

중원에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이 보다 공격적인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정우영(알사드)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 수비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골문은 김승규(알샤바브)가 지킨다.

교체 명단에는 윤종규, 백승호, 이재성, 황희찬, 송범근, 손준호, 홍철, 황의조, 나상호, 이강인, 권경원, 조현우, 김태환, 조유민, 송민규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가나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선다. 귀화 선수 이냐키 윌리엄스를 축으로 안드레 아예우-조던 아예우 형제가 좌우에 선다. 중원은 토마스 파티와 모하메드 쿠두스, 살리스 압둘 사메드가 나선다. 포백은 지데온 멘사, 모하메드 살리수, 다니엘 아마티,타리크 램프티가 이룬다. 골문은 아티 지키가 지킨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