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외부 침임 흔적 없어, 정확한 경위 조사 중"

] 인천의 한 빌라에서 일가족이 쓰러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 인천의 한 빌라에서 일가족이 쓰러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인천의 한 빌라에서 일가족이 쓰러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0대 형제 2명은 숨진 채, 40대 부모는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26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11시 41분쯤 인천 서구의 한 빌라에서 일가족 4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최초 이를 목격하고 신고한 사람은 형 A군이 재학 중인 고등학교의 교사였다. 

형 A군이 재학 중인 고등학교 교사는 "아이가 등교하지 않고 연락도 되지 않아 집에 찾아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동생은 학교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이들 일가족은 모두 안방에 누워 있는 상태였다.

A군 형제는 숨진 상태였고 40대 부부는 의식을 잃고 119 구급대의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자택 안방 앞에서는 연탄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일가족은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이들 형제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이나 외상은 없었다"면서 "정확한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