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 사흘만에 첫 교섭 들어가
정부, 파업 따른 피해 접수사례 없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인 25일 부산 항만을 찾아 물류 긴급수송대책 등 현장 전반을 점검 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제공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인 25일 부산 항만을 찾아 물류 긴급수송대책 등 현장 전반을 점검 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제공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와 국토교통부가 오는 28일 처음으로 교섭에 나선다. 양측이 공식적인 대화에 나선 지 15일 만이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전국 곳곳에서 조합원 5400명(정부 추산)이 참석해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총 2만2000명으로 추산되는 조합원의 25%에 해당한다.

실제 운송 거부에 참여하는 조합원은 이보다 더 많다는 게 화물연대측의 설명이다.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은 63.3%로, 평시(64.5%)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장치율은 항만의 컨테이너 보관 능력 대비 실제 보관된 컨테이너의 비율을 뜻한다.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1만3084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로, 평시의 35%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날 부산신항에서는 오전 7시쯤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량에 돌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아들어 파손되는 사고가 있었다. 피해 차량 기사가 다치지 않았다.

파업 첫날 저녁부터 부산신항에 머무르고 있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파업에 동참하지 않고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주들의 안전을 적극 확보해야 한다"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국토부는 자동차·철강·시멘트 등 각 협회에서 운송거부 신고가 접수된 건은 없으며, 파업에 대비해 사전 수송이 이뤄짐에 따라 현재까지 피해가 나타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주말에는 대부분 공장 출고를 진행하지 않기 때문에 주말 동안 피해는 미미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영구화 ▲적용 차종과 품목 철강재, 자동차, 위험물, 사료·곡물, 택배 지·간선 5개 품목 확대 ▲정부·여당의 안전운임제 개정안 폐기를 요구하고 있다.

이중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가 과로·과속·과적 운행을 할 필요가 없도록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이를 어기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매기는 제도다. 2020년 시멘트와 컨테이너 화물에 한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