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지수 소폭 오르고 S&P500·나스닥은 ↓
최대 할인 시즌에 지갑 얼마나 열릴지 관심
중국 코로나19 감염자수, 역대 최다로 폭증

미국 뉴욕증시가 추수감사절 연휴에 이어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평시보다 3시간 일찍 문을 닫았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2.97포인트(0.45%) 오른 3만4347.03로 장을 마쳤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4포인트(0.03%) 떨어진 4026.12로, 나스닥종합지수는 58.96포인트(0.52%) 내린 1만1226.36으로 마감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NYSE)
미국 뉴욕증시가 추수감사절 연휴에 이어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평시보다 3시간 일찍 문을 닫았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2.97포인트(0.45%) 오른 3만4347.03로 장을 마쳤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4포인트(0.03%) 떨어진 4026.12로, 나스닥종합지수는 58.96포인트(0.52%) 내린 1만1226.36으로 마감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NYSE)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추수감사절 연휴에 이어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평시보다 3시간 일찍 문을 닫았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2.97포인트(0.45%) 오른 3만4347.03로 장을 마쳤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4포인트(0.03%) 떨어진 4026.12로, 나스닥종합지수는 58.96포인트(0.52%) 내린 1만1226.36으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하루 쉰데다 블랙프라이데이에 따른 오후 1시 조기 폐장의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한산한 모습이다.

블랙프라이데이는 미국 최대의 쇼핑 대목이나, 이번에 얼마나 소비가 늘어날지는 알기 어렵다. 높은 인플레이션과 고금리로, 소매 업체들의 실적 부진 등으로 인해 연말 쇼핑 기대가 높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전국소매연합회(NRF)에 따르면 올해 블랙프라이데이부터 다음 주 월요일인 사이버 먼데이까지 1억6630만명의 쇼핑객이 쇼핑에 나설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0만명가량 늘어난 숫자다. 또 자료 집계를 시작한 2017년 이후 가장 많다.

중국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재차 증가세를 보이며 봉쇄에 나선 것은 증권시장 등 위험자산 전반에 부담이다. 전날 중국의 신규감염자수는 3만1987명을 기록, 2019년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래 처음으로 3만명을 넘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종목별로 넷플릭스(-2.04%), 게임스톱(-1.99%), 애플(-1.96%), AMD(-1.65%), 엔비디아(-1.51%), 베스트바이(-1.41%), 알파벳C(-1.23%), 팔란티어 테크놀로지(-1.22%), 인텔(-1.11%), 알파벳A(-1.02%), 아마존(-0.76%), 타깃 코퍼레이션(-0.02%), 코스트코(-0.16%), 마이크로소프트(-0.04%) 등이 줄줄이 내렸다.

반면 쿠팡(0.61%), 월마트(0.43%), 스타벅스(0.04%)은 소폭 올랐다.

전기차주는 대체로 등락이 엇갈렸다. 루시드 모터스(-2.24%), 리비안(-0.61%), 테슬라(-0.19%)가 약세를 보였고, 카누(4.63%), 폴스타(2.00%), 니콜라 코퍼레이션(0.42%)은 소폭 올랐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