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람코자산신탁(이하 코람코)은 세계 최고 권위 ESG 평가인 ‘GRESB 2022’에서 최고 등급인 ‘5스타(Five-Star)’를 획득하며 ESG 경영 성과를 공인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사진=코람코자산운용 제공
코람코자산신탁(이하 코람코)은 세계 최고 권위 ESG 평가인 ‘GRESB 2022’에서 최고 등급인 ‘5스타(Five-Star)’를 획득하며 ESG 경영 성과를 공인 받았다고 4일 밝혔다. 사진=코람코자산운용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코람코자산신탁이 글로벌 평가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았다.

코람코자산신탁(이하 코람코)은 세계 최고 권위 ESG 평가인 ‘GRESB 2022’에서 최고 등급인 ‘5스타(Five-Star)’를 획득하며 ESG 경영 성과를 공인 받았다고 4일 밝혔다.

GRESB(Global Real Estate Sustainability Benchmark)는 부동산 실물 자산과 그 운용사를 대상으로 환경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 이해관계자와의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ESG 평가다. 네덜란드를 기반으로 유럽과 북미를 넘어 최근 아시아, 오세아니아로 평가대상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 1520개 부동산관련 기업과 총 11만7000여개 부동산자산에 대한 ESG 평가를 진행한 바 있다. 올해 평가규모는 전년보다 약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GRESB는 자산의 친환경성만을 평가하는 일반적 ESG 평가와 달리 운용사의 ESG 정책과 사회기여, 경영 투명성까지 정량화해 다각적으로 들여다본다. 또한 국가별, 자산별 평가대상을 세분화해 상대평가로 점수를 매겨 참여기관 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하고 있다.

코람코는 국내외 실물 부동산자산 및 부동산관련 지분투자를 통해 약 28조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국내 민간 리츠 1위 부동산금융회사다. 지난해부터 세계적인 ESG 흐름에 발맞추기 위해 이사회 직속 ESG 위원회를 구성했고 ESG 전략팀을 신설하는 등 조직 내 흩어져있던 ESG 역량을 체계화하고 있다. 자산관리의 친환경성과 에너지효율화를 위해 외부 기후변화 전문가를 영입하기도 했다.

코람코는 지난 3월 자체 ESG 경영성과와 방향성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판단받기 위해 ‘GRESB 2022’에 참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6개월에 걸친 심사 끝에 최고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의 주요 대상자산인 ‘마제스타시티 타워2’는 서울 오피스빌딩 최초로 미국 그린빌딩위원회에서 인증한 ‘LEED CS 플래티넘(‘Platinum’ 친환경 최고등급)’ 빌딩이다. 이 빌딩은 약 100㎾ 용량의 태양광 발전시설과 자동에너지관리 시스템, 지열히트펌프 등을 도입해 연간 약 656㎿h의 에너지를 자체 발전시켜 온실가스 배출량을 저감했다. 또한 수자원 절약을 위해 중수도시스템을 설치하고 폐기물 재활용 등을 통해 자원 활용을 최대화해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코람코는 이번 평가를 계기로 평가대상과 범위를 크게 넓힌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운용 중인 모든 부동산 실물자산의 에너지사용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현황, 수자원과 폐기물 재활용 현황 등을 전수 조사해 에너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중이다. 향후 자산별 ESG 평가의 전략적 지표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또한 이해관계자 신뢰제고를 위해 소통채널을 다각화하고 있으며 공급망 관리를 체계화해 협력회사와의 상생을 도모하는 등 경영전반과 운용자산에 대한 본격적인 ESG 고도화를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국내 부동산금융업계의 ESG 이니셔티브를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정준호 코람코자산신탁 대표이사는 “지금 누리고 있는 환경은 현 세대가 미래세대에게 빌려 쓰는 것”이라며 “이제 우리가 다음세대를 위해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 절박한 심정으로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GRESB 5스타는 목적지가 아닌 이정표일 뿐 우리가 알게 된 것들을 동종업계와 공유해 산업 전반의 ESG 기준을 함께 높여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