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상보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상보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마약 투약 누명을 벗은 배우 이상보가 심경을 밝혔다.

이상보는 1일 자신의 SNS에 “달랑 문자 하나의 통보로 진실이 쉽게 묻히지 않길”이라며 “하나씩 하나씩 수많은 이름 모를 분들의 격려와 응원에 힘을 얻어 순리대로 잘 헤쳐나가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파란 하늘 사진을 올렸다.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상보의 마약 투약 관련해 증거가 없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감정 결과 그의 소변과 모발에서 모르핀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소변과 모발에서 검출된 다양한 향정신성의약품 성분들도 이씨가 그간 병원에서 처방받은 내역이 확인되는 등 마약을 투약했다고 볼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10일 이상보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약에 취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이 걸어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당시 간이 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이상보는 우울증과 공황장애로 약물을 복용해 오해를 받았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