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민영. 사진=DPC 제공
배우 박민영. 사진=DPC 제공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배우 박민영이 인바이오젠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 씨와 열애를 했다는 보도가 나가 직후, 이 회사의 사외이사로 재직 중이던 박민영의 언니 박민아 씨가 사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박민아 싱가포르국립대 서스위호크 공중보건대학원 연구원은 올해 3월 29일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로 선임된 이후 지난 6월 말까지 7번의 이사회에서 단 한 차례만 참석했다.

인바이오젠은 올 상반기까지 사외이사에 2900만원을 지급했는데, 박민영의 열애설이 보도된 후 직후인 지난달 29일 인바이오젠 사외이사를 사임했다. 

인바이오젠은 반기보고서에서 박 씨 선임 배경에 대해 “경영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회사의 의사결정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판단해 선임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8일 디스패치는 박민영이 인바이오젠 등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 씨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강 씨의 동생이 강지연 인바이오젠 대표이사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