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경기도는 1일 정오 중부권 11개 시·군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이후 오후 1시를 기해 해제했다가 1시간 만에 재발령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의왕시 부곡3동 측정소의 오존농도는 0.130ppm을 기록했다. 도내에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사흘 연속 오존주의보가 내려지고 있다.

오존주의보는 권역 내 1개 이상 지역에서 시간당 대기 중 오존농도가 0.120ppm 이상일 때 발령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발령 지역에 있는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심혈관 질환자, 옥외작업자는 될 수 있으면 실외활동을 줄이고 불필요한 차량 사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