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 1명... 부상자 수십명 발생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북부 지방에서 1일(현지시간) 6.0 규모의 강진이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 사진=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북부 지방에서 1일(현지시간) 6.0 규모의 강진이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북부 지방에서 1일(현지시간) 6.0 규모의 강진이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고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이 밝혔다.

BMKG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28분쯤 수마트라섬 북타파눌리군에서 서쪽으로 15㎞ 떨어진 지역에서 규모 6.0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 이후에는 53차례의 여진이 이어졌다.

BMKG는 이번 지진으로 1명이 사망하고 9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지진 발생 후 주민들은 긴급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지진으로 수십 명의 부상자가 발생해 인근 병원은 부상자들로 가득 차 비상 천막이 설치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사망자는 지진이 나자 집 2층에서 1층으로 내려오다 넘어지면서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불의 고리’라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지난 2월에도 수마트라섬 서부에서 규모 6.2의 강진이 발생해 11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이 다치는 일이 있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