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양국 간 항공노선 복원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양국 간 항공노선 복원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한국공항공사는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예방하고 양국 간 항공노선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고 30일 밝혔다.

윤형중 공사 사장은 “다음 달 1일부터 시행되는 입국 1일차 PCR 검사의무 해제는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이 본격 재개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한중 간 핵심노선인 김포~베이징을 비롯한 다양한 노선이 이른 시일 내 복원돼 양국 간 교류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한-중 항공노선은 양국 국민 교류에 매우 중요한 부분이며, 항공노선의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한중간 항공 여객은 약 1833만명으로, 교류가 매우 활발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8월까지 누적 여객은 약 20만명에 그쳤다. 

김포~하네다 노선이 지난 6월29일 복원된 데 이어 중국 베이징 노선이 재개되면 동북아 3국의 수도를 가장 빠르게 연결하는 베세토(베이징-서울-도쿄) 라인이 복원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