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종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다중 악재로 패닉에 휩싸인 금융시장의 불안 차단을 위해 모든 정책을 동원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30일 오전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 상황점검회의에서 최근 금융시장 흐름과 관련 "정부부터 더욱 긴장감을 갖고 준비된 비상조치  계획에 따라 필요한 적기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등 세계 주요국이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급격한  긴축에 나서면서 환율이  폭등하고  주가가 급락하는  등 패닉에 빠지자 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한 정부의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유례없는 강달러 영향으로 우리 금융시장과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졌고 전 세계의 금리 인상과 시장 불안에 따라 실물 경제 둔화도 우려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과거에 비해 대외건전성은 매우 강화됐으나 더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야 할 때"라고 했다. 

외환보유액과 경상수지 등 펀더멘털이 아직 튼튼해  일각에서 제기하는 외환위기 가능성을 일축하면서도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윤 대통령은 "이번 위기를 민간과 시장 중심으로 우리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면서 "에너지 가격이 급등할 때마다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반복되는 만큼 우리 산업을 에너지 저소비·고효율 구조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시장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경제팀은 24시간 국내외 경제상황 점검 체계를 가동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대응해 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쪽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김주현 금융위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또  재계에서는 삼성전자·SK·현대자동차·LG전자 등 4대 그룹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