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구간 최대 75% 전기차 모드로 주행 가능
F1 기술 접목해 높은 에너지 효율·다이내믹 주행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전기차에 가까운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을 탑재해 시속 50㎞ 이하 도심구간에서 최대 75%까지 전기차 모드로 주행이 가능하다. 사진=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전기차에 가까운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을 탑재해 시속 50㎞ 이하 도심구간에서 최대 75%까지 전기차 모드로 주행이 가능하다. 사진=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올가을 국내 출시 예정인 쿠페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의 하이브리드 모델 ‘XM3 이 테크(E-TECH) 하이브리드’ 사전 계약을 다음 달 1일부터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트렌디한 기술로 흥미롭고 놀라운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가장 전기차에 가까운 하이브리드 모델을 표방한다. F1 다이내믹 블레이드 범퍼를 새롭게 적용하고 전용 컬러를 새롭게 도입해 디자인 면에서도 돋보일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가장 전기차에 가까운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을 탑재해 시속 50㎞ 이하 도심구간에서 최대 75%까지 전기차 모드로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배터리 잔여 용량과 운행 속도에 따라 100% 전기차 모드로 주행이 가능한 ‘EV 버튼’,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엔진 브레이크와 유사한 감속과 함께 배터리 충전이 이루어지는 ‘B-모드’가 제공되는 점도 전기차와 유사한 특징이다.

시스템은 르노 그룹 F1 머신에서 운영 중인 하이브리드 기술 노하우를 접목해 개발됐다. 구동 전기모터(36kW / 205Nm)와 발전 기능을 겸하는 고전압 시동모터(15kW / 50Nm)로 구성된 듀얼 모터 시스템이 하이브리드에 최적화된 1.6 가솔린 엔진과 클러치리스 멀티모드 기어박스로 결합돼 높은 에너지 효율은 물론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까지 균형 있게 제공한다.

사진=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실내는 18인치 다이내믹 블랙 투톤 알로이 휠, 블랙 투톤 루프 및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하이글로시 블랙 B 필러 및 벨트 라인 등으로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사진=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유럽 WLTP 기준 복합 연비는 리터당 20.4㎞이며, 국내 기준 적용 시 유럽 대비 80~85% 수준의 공인 연비가 예상된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전자식 변속기 e-시프터(e-Shifter)를 적용해 기존 기계식 변속기보다 향상된 사용자 편의성을 제공한다. 이지 커넥트 9.3인치 내비게이션에서는 무선 연결이 가능한 애플 카플레이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가 새롭게 적용됐다. 

487리터의 트렁크 공간과 더블 트렁크 플로어 등 XM3만의 실용적인 공간 구성은 E-TECH 하이브리드에서도 여전히 높은 활용성을 자랑한다. XM3가 실내 자동탈취 기능과 컴바인드 필터를 통해 차량 실내공기를 꼼꼼히 관리하고 가솔린 미립자 필터(GPF)까지 장착해 실외 미세먼지 배출 감소에도 기여한다.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보급형 트림 없이 두 가지 고급 트림으로만 상품을 구성했다. 트림 다변화에 따른 생산 단가 인상 요인을 억제하는 동시에 XM3 E-TECH 하이브리드를 고급형 모델로 포지셔닝 한다는 방침이다. 트림명도 기존 RE시그니처를 INSPIRE 트림으로 통합하여 RE 트림과 함께 선보인다.

예상 가격대는 ▲RE 3230만~3260만원 ▲INSPIRE 3450만~3510만원이다. 친환경 세제 혜택 적용을 받게 되면 이에 더해 143만원 낮은 가격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 확정 가격을 비롯해 공인 연비, 복합 출력 등 상세 사양은 차량 출시 때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