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버진애틀랜틱
버진애틀랜틱은 모든 직원이 자신을 가장 잘 나타내는 유니폼을 선택해 착용할 수 있게 한 새로운 ‘성 중립적 유니폼 정책’을 발표했다. 사진=버진애틀랜틱 홈페이지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이 남녀 성별에 따른 유니폼 정책을 폐기하고 누구나 원하는 것을 입도록 허용하는 정책을 도입했다.

지난 28일(현지시각) 미국 CNN,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버진애틀랜틱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로운 ‘성 중립적 유니폼 정책’을 발표했다.

이 유니폼 정책에 따르면 조종사, 객실 승무원을 포함한 모든 직원은 자신을 가장 잘 나타내는 유니폼을 선택해 착용할 수 있다. 직원들 각각의 개성을 존중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그동안 버진애틀랜틱의 남성 직원은 버건디색 재킷과 바지, 여성은 빨간색 재킷과 치마로 구성된 유니폼을 입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자신이 원하는 색상과 구성의 유니폼을 골라 착용한다.

또한 항공사는 이날부터 승무원과 승객들에게 성별 대명사 배지도 제공한다. 자신이 원하는 성별을 드러내 명확한 대명사로 의사소통하기 위해서다. 사용을 원하는 승객은 체크인 데스크나 항공사 클럽하우스에서 요청하면 된다.

발권 시스템에서도 성 중립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했다. 중립적 성별 X가 적힌 여권을 소지한 승객의 항공 예약 시 원하는 성별 코드를 선택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요하 야르비넨 버진애틀랜틱 최고영업책임자(CCO)는 “그들의 개성을 받아들이고 직장에서 진정한 자신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런 이유로 우리는 직원들이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유니폼을 입고, 고객이 선호하는 대명사로 불리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버진애틀랜틱은 지난 6월 승무원 등 직원들에게 눈에 띄는 문신도 허용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