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외교부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외교부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30일 최근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이 ‘외교 참사’라는 야당 측 주장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야당에서는 이번 대통령 순방이 ‘외교 참사’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 들었다. 며칠 사이 밤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국익, 국격은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야당의 질책은 그런 국익외교를 더 잘해 달라는 차원에서 경청하겠다”며 “지금은 정쟁을 할 때가 아니고 국익을 생각할 때이다. 그런 의미에서 외교부 수장으로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해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본인의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서는 “개인적으로는 소회가 있고 마음이 괴롭고 속이 상한다”며 “그렇지만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고 이것을 새로운 출발의 계기로 삼아서 대한민국의 국익외교를 위해서 제가 가진 모든 능력과 열정을 다 바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전날 해임건의안 통과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통화를 했냐는 물음에는 “있었다”라며, 통화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답했다.

‘혼란을 야기한 데 대해 사과가 필요하다고 대통령에 건의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앞서 대통령실이 발표한 것과 마찬가지로 “이제 잘잘못을 따지기보다는 더 나은 국익외교를 펼치기 위해 스스로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의 진위에 대해서는 “우리가 (글로벌펀드 행사에서) 세계 질병 퇴치를 위해 공헌하겠다는 발표를 했는데 제대로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으면 창피한 것 아니냐는 의미로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