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 큰 가을, 온도조절로 무리한 코에 이상증상 늘어
만성화 될 수 있는 비염, 예방하고 원인을 찾는게 급선무

일교차가 큰 가을에는 콧물과 코막힘 등의 비염 증상이 심화돼 고통을 겪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사진=픽사베이
일교차가 큰 가을에는 콧물과 코막힘 등의 비염 증상이 심화돼 고통을 겪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사진=픽사베이

[서울와이어 김지윤 기자] 가을이 되면 비염이 심해져 고생하는 ‘비염인’이 많다. 일교차가 큰 가을엔 온도, 습도를 조절하는 코의 기능이 약해져 평소보다 콧물, 코막힘 등의 불편한 증상이 더 힘들게 오래 지속된다. 서울대학교병원이 제공한 건강정보를 통해 비염과 원인, 예방방법을 알아봤다.

만성 비염은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크게 나뉜다. 비감염성 비염은 알레르기, 비강 구조의 이상, 자율신경계 불균형, 호르몬 이상, 약물, 정서불안이 원인이다. 감염성 비염은 급성 비염을 제대로 치료하지 못했거나 부비동염과 편도 조직의 만성적인 염증으로 비염이 오래 지속되고 면역이 안 좋은 경우 나타난다. 

비염에 걸리면 코막힘이 주요 증상으로 비루(콧물) 역시 흔한 증상이다. 세균에 감염됐을 때는 비강의 분비물이 후비공(뒤쪽 콧구멍)으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생길 수 있다. 만성 비염은 염증으로 비점막 신경이 노출되며 발작성 재채기를 일으키거나, 후각 소실 및 감퇴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비염은 흔한 병이지만 원인이 확실하지 않아 치료를 제대로 못 받은 경우, 만성적으로 염증 상태가 지속돼 비강 내 점막과 비갑개에 회복이 불가능한 비후(코점막이 부어오름)가 발생하거나 하비갑개가 거대해지는 만성 비후성 비염이 발생할 수 있다. 만성 비염은 결막염, 지관염, 중이염, 인후두염의 원인이기도 하다. 

이런 비염을 예방하기 위해 ▲급격한 온도변화 피하기 ▲방향제, 담배연기 피하기 ▲식염수로 코 세척 ▲충분한 수분섭취 ▲청결관리 ▲황사, 공해, 미세먼지 수치 있을 때 마스크 쓰기가 있다. 

기온차가 클 땐 마스크, 머플러를 착용한다. 또한 면역력이 약한 비염환자의 경우 방향제, 향이 강한 화장품, 담배연기를 멀리 하는 게 좋다. 아침, 저녁으로 식염수를 이용해 코를 세척해주면 건강한 코 내부를 유지할 수 있고, 코 점막이 마르지 않도록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며 외출 시 목욕을 습관화해 청결관리에 힘쓰는 게 좋다. 공해가 있을 경우 마스크로 코에 들어가 염증반응을 유발할 요소를 차단한다. 

만약 알레르기성 비염이 오래 지속될 시엔 항원물질에 노출되지 않는 게 중요하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알레르겐이 호흡으로 들어오면 히스타민이 체내 세포에 의해 방출돼 코 안에 다량의 점액이 생성되고 부풀어오르며 염증이 생기는 기전이다.

이 때는 병원에서 비염의 원인을 찾는 ‘알레르기 항원검사’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비염의 원인을 알아야 자칫하면 만성으로 갈 수 있는 비염을 사전에 잡고, 합병증도 피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