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일 0시부터 해외 입국 1일 이내 유전자중폭(PCR) 검사 의무가 해제된다.  사진=서울와이어DB
10월 1일 0시부터 해외 입국 1일 이내 유전자중폭(PCR) 검사 의무가 해제된다.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오는 10월 1일 0시부터 해외 입국 1일 이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가 해제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해외유입 확진율이 8월 1.3%에서 9월 0.9%로 더 낮아졌고, 최근 우세종인 BA.5 변이의 낮은 치명률을 고려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요양병원·시설 등 방역조치 개편과 해외 입국체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이 총괄조정관은 "입국 후 3일 이내 유증상자는 보건소에서 무료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며 "치명률이 높은 변이가 발생하는 등 입국관리 강화가 필요한 경우 재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내달 4일부터는 요양병원·시설에서 접촉 대면 면회도 허용된다. 이 총괄조정관은 "방문객은 면회 전 자가진단키트를 통해 음성임이 확인되면 언제든지 대면면회가 가능하다"며 "다만 만날 때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하고 음식물 섭취는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요양병원·시설 이용자의 외출·외박도 가능해진다. 그는 "지금까지는 외래 진료가 필요한 분에 한해 외출이 허용됐으나 4차 접종을 마친 어르신은 외출이 허용된다"고 설명했다. 3차 접종을 완료하는 등 요건을 충족하는 강사에 한해 외부 프로그램도 재개된다.

요양병원·시설 접촉면회는 지난 7월25일 제한됐는데, 중대본에 따르면 이후 취약시설 내 집단감염자 수는 8월 3015명에서 9월 1075명으로 64% 줄었다. 현재 요양병원·시설의 4차 접종률은 90.3%다.

이 총괄조정관은 "코로나가 이제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다"며 코로나 종식을 향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물론 이번 겨울 한 차례의 유행이 예상되지만 결국 우리는 코로나를 극복해낼 것“이라며 ”정부는 그날이 오기까지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고 미리미리 필요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