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다중인격 고통 밝혀
전문가에 따르면 '다중인격', 필로폰 투약의 기본증상

돈스파이크가 과거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고백한 '4중 인격' 증상이 필로폰의 기본적인 부작용이라는 전문가 해석이 나왔다. 사진=채널A 방송 캡처
돈스파이크가 과거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고백한 '4중 인격' 증상이 필로폰의 기본적인 부작용이라는 전문가 해석이 나왔다. 사진=채널A 방송 캡처

[서울와이어 김지윤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가 최근 방송에서 고백한 ‘다중 인격’ 증상이 재조명되며 마약 부작용일 수도 있다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최진묵 인천 참사랑병원 마약중독 상담실장은 지난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돈스파이크의 다중 인격 증상이 약물 후유증일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이런 증상이 필로폰 투약의 기본 증상”이라며 “내 안에 여러명이 있는 것 같고, 또 다른 내가 들어가 있다고 한다. 이성적인 내가 빠진 상태에서 여러 가지가 안에 들어가 있는 것을 경험한 것 같더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 번의 투약으로 일반적으로 느끼지 못하는 쾌락을 느끼기 때문에 마약을 더 원하게 된다”며 “내가 원하는 게 아니라 뇌에서 원하는 것으로 의지로 참으려 하면 내가 나를 속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최 실장은 “자기 자신도 모르는 상태에서 약을 할 수 없는 상황으로 끝까지 몰고 가 약을 해버린다. 욕구가 채워지지 않으니 약의 양은 계속 늘어난다”며 “이런 상황을 우린 ‘지옥행 티켓을 끊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약을 하다 보면 누구나 끊고 싶고, ‘그만해야지’란 생각을 하지만 나 혼자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며 “계속 (마약에) 빠져들며 전두엽이 망가진다. 기억력이 없어지고 감정이 기복이 생긴다. 다른 사람의 감정을 잘 읽지 못하고 자기중심적으로 변한다”고 설명했다. 

최 실장은 “결국 다 폐인이 된다. 마약을 시작도 하지 말아야 한다. 호기심에 한 번조차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돈스파이크는 지난달 26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나는 4중 인격이다. 머릿속에 본래의 ‘나’인 민수, 중3 소녀같이 호기심많고 착한 민지, 사업가 돈스파이크, 아주바(아줌마+바야바) 4명이 회담을 하면서 산다”고 말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강남의 호텔 파티룸을 빌려 남녀지인들과 수차례 마약을 투약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