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사진 왼쪽 네번째)과 토니 타오(Tony Tao Wu) CNGR 부회장(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사진 왼쪽 네번째)과 토니 타오(Tony Tao Wu) CNGR 부회장(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SK에코플랜트가 폐배터리 재활용시장 선점을 위한 영토 확장에 나섰다.

SK에코플랜트는 서울 종로구 사옥에서 글로벌 배터리 기업인 중국의 CNGR과 ‘배터리 순환경제를 위한 재활용 및 소재 공급 협력을 위한 협약(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토니 타오(Tony Tao Wu) CNGR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CNGR은 배터리 성능을 좌우하는 양극재의 핵심 원료인 전구체를 만드는 기업으로 2014년 중국에서 설립됐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 양극재 및 배터리 제조사에 전구체를 공급하는 기업으로 올해 상반기 기준 글로벌 전구체 시장 점유율 1위(22%)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니켈, 코발트 등 배터리 원소재 확보를 위한 투자와 폐배터리 재활용사업, 배터리 원소재사업 확장에도 힘을 쏟는 모습이다. 글로벌 전기차 제조사들의 유럽 투자에 대한 대응의 하나로 유럽 현지 배터리 재활용 및 전구체 공장 설립도 추진 중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배터리 순환경제 실현에 필수적인 폐배터리 재활용과 니켈, 코발트 등 배터리 원소재 공급 활성화를 도모하고 유럽시장 공동 진출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폐배터리로부터 회수한 희소금속 등을 배터리 제조에 다시 투입하는 완결적 순환체계(Closed Loop)를 완성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소재화 사업의 기반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목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글로벌 1위 양극재용 전구체 기업인 CNGR과 협력은 배터리 생태계의 순환경제를 완성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글로벌 리사이클링 네트워크를 갖춘 테스와 CNGR의 리사이클링 및 배터리 원소재 관련 역량을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글로벌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