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디자인 어워드에서 대우건설의 7개 응모작이 굿디자인으로 선정됐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대우건설의 7개 응모작이 굿디자인으로 선정됐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대우건설이 ‘2022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주택 브랜드 관련 7개의 응모작이 '굿디자인'(GD)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굿디자인으로 선정된 주요 응모작은 ▲써밋갤러리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에 설치된 ‘토끼와 거북이의 경주 놀이터’ ▲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 ‘푸르지오 스마트홈’ ▲푸르지오 브랜드 매거진 ‘노빌리티’(Nobility)다.

아울러 ▲매교역 푸르지오 SK뷰 티하우스 ‘서클문 파고라’ ▲푸르지오 실·내외 교차어린이 놀이공간 ‘인앤아웃’ ▲과천센트럴파크 푸르지오써밋 고급 가든 시설물 ‘Pride of dignity’도 굿디자인으로 뽑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굿디자인 어워드’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 분야 시상식이다. 올해 대우건설은 건설업계 최다인 7개 부문에서 굿디자인으로 선정됐다.

써밋갤러리는 대우건설 하이엔드 주거철학을 보여주는 콘셉트 하우스로 현재와 미래의 주거형태를 제시하는 전시공간이자 브랜드 체험공간이다. 써밋갤러리와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테마놀이터는 본상 수상 후보작으로 선정돼 굿디자인 어워드 3차 상격심사가 진행 중이다. 대우건설은 본상 수상까지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단지의 여러 편의기능을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제어하기 위한 애플리케이션이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2' 수상작이다.

노빌리티는 2020년 3월부터 푸르지오 고객을 대상으로 발간하는 부동산·인테리어 전문 매거진이다. 신규 단지나 리모델링 사업 등 부동산 관련 주요 소식과 인테리어, 예술, 건강, 부동산 관련 법률과 세무 정보 등 생활 전반에 걸친 정보를 제공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굿디자인 어워드와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iF 디자인 어워드의 연이은 수상으로 푸르지오써밋과 푸르지오 브랜드 디자인의 우수성이 입증됐다”며 “현재 수주 추진중인 한남2구역, 수진1구역 등에서도 뛰어난 디자인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