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 주제특강
차기 당권 도전 여부에는 "정해진 게 없어"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를 중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29일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 주제의 특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온 국민이 지금 청력 테스트를 하는 상황이다. 먹고 살기가 얼마나 힘든데, 국민이 얼마나 기가 막히겠나”라며 “이 문제는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문제로 중요한 임기 초반에 시간을 허비하는 게 너무 답답하다”며 “대통령이 잘하고 우리 당(국민의힘)도 잘해야 총선에 희망이 있는 것이다. 이대로 가면 총선은 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임기 초반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게 굉장히 중요하고 국민의 지지를 받기 위해서는 국민이 신뢰하고 지지를 보낼 만한 태도, 자세, 정책을 대통령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 징계와 가처분 논란에 대해서는 “이 대표 사퇴는 처음부터 잘못됐다. 그 배후에 대통령이 있는 거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지경까지 왔다”며 “성 상납 의혹이 지난해 12월에 불거졌는데 국민의힘 대표로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으면 그때 정리를 했어야지, 대선·지방선거 때 실컷 이용하고 이제 와서 제거하니 얼마나 무리한 일이냐”고 답했다.

차기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전당대회 출마는 전혀 생각 안 해 왔다. 정해진 게 전혀 없다“면서도 "한 가지 분명하게 결심한 건 나라를 위해서 제가 해야 할 일이 있다면 꼭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