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석촌호수를 찾은 시민이 러버덕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29일 석촌호수를 찾은 시민이 러버덕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서울와이어 이태구 기자] 29일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시민들이 대형 고무 오리 '러버덕(Rubber Duck)'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러버덕은 네덜란드 출신 ‘플로렌타인 호프만’ 작가의 대형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현재까지 16년간 전 세계 16개국을 순회하며 25회 이상의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4년 이후 8년만에 다시 전시된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 2022’는 코로나로 지쳐있는 우리 모두에게 힐링과 기쁨,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