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해 국무위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해 국무위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해 본회의 처리 가능성이 커진 본인의 해임건의안에 대해 “제 거취는 임명권자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임건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될 수 있는데 입장이 있느냐’는 거듭된 질의에 “제 입장은 이미 말씀드렸고, 그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지금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관련 행사가 있어서 급히 용산(대통령실)으로 배석하기 위해 가는 길”이라며 자리를 떠났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