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이 창립 98주년을 맞아 ‘글로벌 스페셜티 솔루션기업’으로의 미래 도약 의지를 다졌다. 사진은 김윤 삼양그룹 회장. 사진=삼양그룹 제공
삼양그룹이 창립 98주년을 맞아 ‘글로벌 스페셜티 솔루션기업’으로의 미래 도약 의지를 다졌다. 사진은 김윤 삼양그룹 회장. 사진=삼양그룹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삼양그룹이 창립 98주년을 맞아 ‘글로벌 스페셜티 솔루션기업’으로의 미래 도약 의지를 다졌다.

삼양그룹은 창립기념일인 10월1일을 앞두고 29일 사내 전산망에 김윤 회장의 기념사를 게시했다.

김 회장은 “어려운 경영 환경이 이어지고 있으나 미래를 위한 혁신적인 변화와 도전을 멈추어서는 안 된다”며 중장기 목표인 ‘비전 2025’의 달성 의지를 다졌다.

이어 “헬스 앤 웰니스, 친환경, 첨단산업 영역에서 글로벌 스페셜티 솔루션기업으로 도약해 미래 성장을 준비할 것”을 강조했다.

일하는 방식의 변화도 당부했다. 김 회장은 “비전 2025 달성을 위해 부가가치가 높은 업무에 집중하고 디지털 기반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업무 효율성과 효과성을 동시에 높이자”며 업무 몰입을 통한 성과 창출을 강조했다.

또 “어려운 시기인 만큼 현금흐름과 수익성 관리를 철저하게 하고 투자에 있어서도 효율성과 성과 극대화를 동시에 추구할 것”을 주문했다.

김 회장은 “다가올 100주년 준비의 핵심은 미래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변화시키는 것”이라며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어려운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의 역사를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