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부통령 방한, 4년6개월 만
하루 일정으로 DMZ 등 방문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전 경기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오전 경기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하루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해리스 부통령은 29일 오전 10시20분쯤 부통령 전용기편으로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했다. 현직 미 부통령이 한국을 찾은 것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린 2018년 2월 마이크 펜스 부통령 방한 이후 4년6개월 만이다.

해리스 부통령은 방한 첫 일정으로 오전 11시20분쯤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산 전기차 차별 우려나 북핵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 등이 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다자회의에서는 양자 간에 장시간 내밀한 얘기를 하기가 어렵다면서 “이번에 일본 전 총리 국장에 참석했다가 (방한하는 해리스 부통령과) 부족한 이야기를 더 나눌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해리스 부통령은 한국의 성평등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해리스 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여성의 지위에 근거해 민주주의의 상태를 측정할 수 있다고 강하게 믿는다”며 “윤 대통령에게 이 문제를 꺼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어 ‘한국 여성들과의 만남’, ‘비무장지대(DMZ) 방문’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저녁쯤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