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어떤 것이 옳은지 그른지는 국민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민주당이 박진 해임건의안을 상정할 예정인데 거부하면 여야 협치가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는 기자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박진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지금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고도 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비속어 논란이 장기화하고 있는데 유감을 표명할 생각은 없나’라는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