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여당과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보도와 관련해 ‘제2의 광우병 선동’이라며 MBC를 향한 총공세에 나섰다.

지난 28일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원내부 대표단 등은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조작방송을 했다며 상암동 MBC에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박성제 MBC 사장의 사과와 설명을 요구하며 건물 진입을 시도했지만 노조원 등이 입구를 봉쇄하면서 진입에 실패해 1층 출입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명확하지 않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MBC가 의도적으로 자막을 입혀 편파·조작 방송을 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위 간사 박성중 의원은 “누가 자막을 넣었는지 공개해야 한다. 박성제 사장은 이 사건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MBC가 조작하면 민주당은 선동하는 등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방식인 ‘제2의 광우병 선동’으로 단순한 해프닝을 외교참사로 규정하고 정권을 흔들어보려는 속셈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도 비속어 논란과 관련, 경위를 묻는 공문을 보내고 는 등 MBC에 대응 수위를 높였다. 

앞서 대통령실은 문제가 된 발언에서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고, ‘이XX들’ 표현은 미 의회가 아닌 우리나라 국회를 가리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지난 27일 MBC 라디오를 통해 “본질은 비속어 논란이 아닌 동맹국 폄훼”라며 “순방외교의 현장에서 윤 대통령이 우리의 최우방 동맹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기정사실화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