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 평균 207채 보유, 주택가치 252억원 달해
"윤석열 정부 종부세 개편안 특혜는 초부자 감세"

2020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0명이 2만689채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태구 기자
2020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0명이 2만689채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다주택자 100명이 전국에 소유한 주택 수가 2만채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에서 받은 ‘주택 소유 상위 100명의 소유주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0명은 2만689채의 주택을 보유했다. 이들이 보유한 주택 공시가격은 총 2조5236억원에 달했다.

한 사람이 평균 207채를 보유했고 그 주택 자산 가치는 252억원 수준이었다. 상위 100명이 소유한 주택 수는 2016년 1만7244채였으나 4년 만에 20% 늘었다. 같은 기간 상위 100명의 주택 가액은 1조538억원에서 67.8% 급등했다. 1인당 평균 주택 자산이 100억원 불어난 셈이다.

특히 정부의 세제 개편안대로 공정시장 가액 비율 인하(100%→ 60%)와 다주택자 중과세율 폐지, 기본공제 금액 상향(6억원→9억원) 등 조치가 이뤄지면 상위 100명은 1인당 평균 10억8000만원 상당의 세제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내야할 세금은 평균 14억7816만원에서 3억9424만원으로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종부세 개편안은 집을 수백 채 가진 다주택자에게 특혜를 주는 초부자 감세가 될 것”이라며 “초부자 감세를 막고 서민·중산층 민생을 살릴 예산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