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한국시간) 198명을 태운 보잉 777 여객기가 히스로 공항을 떠나기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다 게이트 진입 중이던 아이슬란드에어 항공기와 부딪혔다. 사진=서울와이어 DB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한국시간) 198명을 태운 보잉 777 여객기가 히스로 공항을 떠나기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다 게이트 진입 중이던 아이슬란드에어 항공기와 부딪혔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영국 히스로 공항 지상에서 대한항공 여객기와 아이슬란드에어 항공기의 접촉사고가 발생했다.

2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한국시간) 198명을 태운 보잉 777 여객기가 히스로 공항을 떠나기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다 게이트 진입 중이던 아이슬란드에어 항공기와 부딪혔다.

대한항공 여객기의 왼쪽 날개 끝단과 아이슬란드 항공기의 꼬리 날개 뒷부분이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로 다친 승객은 없으며, 승객들을 인근 호텔로 이동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승객을 태우고 한국으로 복귀할 대체 항공기를 런던으로 보낼 계획이다.

사고 여객기는 영국 공항 당국 조사 후 정비 조치 예정이며, 공항 당국은 현재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