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가총 8개사 52개 차종 10만2169대에 대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국토교통부 자료
국토교통부가총 8개사 52개 차종 10만2169대에 대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국토교통부 자료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국토교통부는 52개 차종 10만216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8일 밝혔다.

기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한국도요타자동차,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 다산중공업, 모토스타코리아 8개사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차종이 대상이다.

기아에서 제작, 판매한 쏘렌토 R 5만9828대는 전기식 보조 히터 커넥터의 내구성 부족으로 인해 커넥터가 손상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스포티지 2만9687대는 2열 좌석 하부의 전기배선이 정상 경로를 벗어나 좌석을 접는 경우 배선이 좌석 하부 프레임과 간섭돼 손상되고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니로 플러스 3078대는 에어백 제어 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충돌 시 에어백 등이 작동하지 않아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수 있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다음 달 6부터 기아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퓨전 등 2개 차종 2421대도 리콜한다. 변속기 레버 부싱의 내구성 부족에 의한 손상으로 주차 중 기어가 정상적으로 변속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다.

익스페디션 등 2개 차종 630대는 앞면 창유리 와이퍼 암 제조 불량으로 우천 시 운전자의 시야 확보가 제대로 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지난 26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A6 45 TFSI qu. Premium 등 20개 차종 2001대(판매이전)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기어가 후진 위치에 있을 때 후방카메라 끄기 기능이 설치된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관련 차량은 28일부터 폭스바겐그룹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판매할 예정이다.

이밖에 ▲한국도요타자동차의 렉서스 NX350h 등 2개 차종 278대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의 디펜더 110 P300 등 13개 차종 190대 ▲더 뉴 레인지로버 D350 SWB 등 2개 차종 38대(판매이전 포함) ▲비엠더블유코리아의 X7 xDrive40i 등 5개 차종 22대 ▲다산중공업의 다산고소작업차 348대 ▲모토스타코리아의 JET14 등 2개 이륜 차종 3648대 등도 차량 결함으로 자발적 리콜을 시행한다.

자동차리콜센터에서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언제든지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