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라이언 브라운(Ryan Brown)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라이언 브라운(Ryan Brown)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SK에코플랜트는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와 순환경제 달성을 위한 친환경프로젝트 공동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협약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라이언 브라운(Ryan Brown)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SK에코플랜트는 쿠팡의 폐기물 배출-수거-운반-최종 처리에 이르는 프로세스 전 단계를 디지털로 전환하고 ‘폐기물 통합관리 솔루션’을 적용한다.

사업장 여러 곳의 폐기물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만큼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폐기물 처리 과정은 PC, 모바일 환경에서 간편하고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쿠팡은 여주FC(Fulfillment Center)를 시작으로 SK에코플랜트의 솔루션을 활용해 폐비닐·폐지· 폐합성수지 등 폐기물을 관리할 계획이다. 수집된 폐기물 데이터를 기반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성과를 높이고 자원순환 비율을 증가시키기 위한 해법 도출에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디지털 기반 폐기물 통합관리 솔루션은 사업 개선의 차원을 넘어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