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집단에너지사업 매각 공고를 실시한다. 사진=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집단에너지사업 매각 공고를 실시한다. 사진=LH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6월 정부가 발표한 LH 혁신방안에 따라 집단에너지사업 매각 공고를 실시해 본격적인 사업 매각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LH는 올 7월 삼정KPMG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했다. 매각 대상은 대전서남부와 아산배방·탕정 지구 통합 등 LH 집단에너지사업 일체이며 매각은 공개경쟁입찰로 진행된다.

입찰 참가자격은 집단에너지사업법 제10조 결격사유에 해당하지 않는 자로 개인 또는 법인 모두 입찰 가능하다. 매각 일정은 올 11월 24일까지 인수의향서(LOI)를 접수하고 12월6일 예비입찰을 진행한다. 본입찰은 내년 2월, 양수도계약 체결은 내년 4월 진행될 예정이다.

신경철 LH 국토도시개발본부장은 “정부의 LH 혁신방안에 따른 이번 사업 매각으로 LH가 본연의 역할에 더욱 집중하고 재무건전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