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dl ‘2022 스마트건설 챌린지’ 5개 분야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dl ‘2022 스마트건설 챌린지’ 5개 분야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현대건설은 ‘2022 스마트건설 챌린지’ 5개 분야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스마트건설 챌린지는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도로공사, 국가철도공단, 국토안전관리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등이 분야별 경연을 주관하는 행사다.

현대건설은 기술경연 부문의 ▲스마트 안전기술 ▲단지·주택분야 시공자동화 ▲철도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OC) 분야 설계 빌딩정보모델(BIM) ▲BIM USE Live(시공 BIM) 분야, 공모 부문의 ▲스마트건설 연구개발(R&D) 제안 분야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상은 기술연구원과 각 사업본부의 협업 연구를 비롯해 실제 현장에서 축적한 기술력이 일궈낸 성과다. 현대건설은 연구개발 경쟁력과 프로젝트 수행능력 등 전반에 걸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장에 즉시 적용 가능한 디지털 기반 설게·시공·조달(EPC) 프로세스 혁신기술은 물론 급변하는 고객의 니즈·미래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