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김연아 디자인 참여 한복 영국서 공개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연아가 디자인 개발에 참여한 한복이 영국 런던 패션쇼에서 공개됐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연아가 디자인 개발에 참여한 한복이 영국 런던 패션쇼에서 공개됐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다음 달 결혼을 앞둔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연아가 디지인에 참여한 한복이 영국 런던 패션쇼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영국 런던에 있는 주영한국문화원에서 27일(현지시간) ‘한복 패션쇼, 한복 웨이브’를 열고 김연아가 디자인한 한복을 선보였다.

패션쇼는 한류 문화예술인과 협업을 통해 한복업계 해외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한복 분야 한류 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사업’ 중 하나로 이뤄졌다. 올해는 김연아가 한복을 디자인하고 화보를 촬영했다.

한복 업체 ▲금의재 ▲기로에 ▲리브담연 ▲모리노리 ▲시지엔 이 ▲이영애우리옷 ▲하플리 ▲혜미바이(by)사임당 ▲혜온 ▲혜윰한복 등 10곳은 김연아 이미지를 모티브로 한복 60벌을 디자인했다.

해외 주요 언론과 패션업계 관계자도 패션소에 참석하는 등 무대에 오른 한복은 전 세계 눈길을 사로잡았다. 프랑스 파리의 유명 패션 잡지인 마리클레르(Marie Claire)는 김연아의 한복 화보 10장을 누리집 등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올해 연말에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에 있는 전광판에도 송출된다. 문체부 정책 관계자는 “영국 옥스퍼드사전에 한복(Hanbok), 한류(Hallyu)가 등재된 것처럼 대중문화를 통해 해외에서 우리 한복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복 화보는 고유의 멋과 아름다움에 김연아의 개성과 독보적 분위기가 더해졌다”며 “김연아가 동참한 행사로 많은 분이 한복의 매력을 발견하고, 한복분야 기업이 세계로 뻗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연아는 다음 달 22일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보컬그룹 포레스텔라의 고우림과 결혼을 앞뒀다. 이들은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축하 무대에서 처음 만나 3년간 만남을 이어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