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남주 캠코 사장, S&LB 지원 기업 현장 방문
"3고 위기 중소기업 경영정상화 지원 강화할 것"

권남주 캠코 사장, S&LB 지원 기업 현장을  방문했다. 사진=캠코 제공
권남주 캠코 사장, S&LB 지원 기업 현장을  방문했다. 사진=캠코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권남주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은 27일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ale&Lease Back)’ 지원대상 중소기업인 일성하이스코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권 사장은 이날 일성하이스코와 '자산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을 통한 자산 매매․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기업 관계자들과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권 사장은 중소기업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직접 듣고, 지원 제도의 사각지대 여부, 추가 지원 필요성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에 S&LB 지원을 받게 된 일성하이스코는 1984년 설립돼 LNG, 석유화학 플랜트 모듈, 부품 설계․생산 분야에서 핵심기술을 보유한 강소기업이다. 하지만 2000년대 후반 키코(KIKO) 사태 등으로 인한 손실로 인해 2012년 회생절차에 들어갔다.

기업은 2016년 회생종결 후 체질개선을 통해 지속적인 영업이익을 실현하는 등 전환점을 맞고 있으나, 만기 도래 회생 담보채무 상환 및 수주 증대에 필요한 추가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캠코에 도움을 요청하게 됐다. 

이에 캠코는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통해 기업이 보유한 공장을 매입해 재임대하는 방식으로 유동성과 영업을 지원하게 됐다. 

캠코의 지원을 통해 회사는 회생 담보채무 적기 상환이 가능해져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영위하는 것은 물론, 유동성을 확보하고 부채비율도 247%에서 27%로 감소하는 등 재무구조가 개선됐다. 

일성하이스코 관계자는 "캠코의 S&LB 지원이 현재 회사가 주력하고 있는 친환경 LNG 플랜트 수주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회생절차 동안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캠코 지원을 발판으로 다시금 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고금리, 고환율, 고물가 등 악화된 경제 환경에서 중소기업이 느끼는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오늘 논의된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중소기업들이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

#캠코 #권남주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