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이 금융투자협회 회장 선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한국투자증권측은 27일 자료를 내고 “유상호 부회장은 이번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 “한국투자증권의 더 큰 도약을 위해 계속 힘을 보태 달라는 회사 측 요청에 따른 판단”이라고 밝혔다.

유 부회장은 이와 관련 “비록 협회장 선거에는 나서지 않지만 앞으로도 자본시장의 발전을 위해 지금의 자리에서 최선의 지원과 응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나재철 현 금융투자협회장의 임기는 올해 12월말까지다. 나 회장은 현재까지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차기 협회장 선출을 앞두고 현재 전병조 전 KB증권 사장과 서명석 전 유안타증권 대표 등이 출마 의사를 밝혔다. 금투협은 이르면 내달 중순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금융투자협회장 선출 과정을 살펴보면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후보를 추천받는 것을 시작으로 서류심사, 면접 등을 거쳐 수를 줄이고 선거운동을 진행한다. 이후 투표에서 정회원사의 과반 득표를 얻어야 선출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