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차별 동원 반발, 범인 즉시 체포… 모집 요원 1명 중상
러시아 서부 학교서 같은 사고… 동원령 관계 여부 조사

러시아가 예비군을 대상으로 동원령을 선포했지만 실제로 무차별 동원이 이뤄진다는 의견이 확산되면서 내부적인 반발이 심화되는 분위기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러시아가 예비군을 대상으로 동원령을 선포했지만 실제로 무차별 동원이 이뤄진다는 의견이 확산되면서 내부적인 반발이 심화되는 분위기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수세에 몰리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원령을 선포한 가운데 입영센터에서 총기를 난사하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내부 반발이 커지는 분위기다.

26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총기 난사 사고는 러시아 동부 시베리아 지역 이르쿠츠크의 우스트-일림스크 마을 입영센터에서 발생했다. 이번 총격으로 모집요원 1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범인은 현장에서 즉시 체포됐다.

범인의 어머니는 현지 언론에 “부분 동원령이 선포됐음에도 군 복무를 하지 않은 아들의 절친한 친구가 지난 25일 징집 통보를 받았다. 이 일로 아들은 ‘모두 동원되고 있다’고 매우 불평했다”고 전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예비군을 대상으로 일부 동원령을 발령했다고 발표했으나 실제로 무차별 동원이 벌어진다는 의견이 확산되면서 내부적인 반발이 심화되는 모습이다.

같은 날 다른 지역에서도 총기 난사 사고가 벌어졌다. 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서부 이젭스크의 한 학교에서는 이날 오전 이 학교 졸업생인 34세 남성이 난입해 권총을 무차별로 쏴 어린이 7명, 보안 요원 2명, 교사 2명 등 13명이 사망하고 어린이 14명 등 21명이 부상을 입었다.

범행 동기가 동원령과 관계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범인은 나치 문양이 그려진 검은색 티셔츠를 입고 검은색 두건을 쓴 채 범행을 저질렀다. 범인은 현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범인 시신 옆 책상에 탄약이 쌓여 있었고 탄창에는 붉은 글씨로 “혐오”라고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가 자포리자와 헤르손의 18∼35세 남성의 이동을 금하고 있으며 이들 대부분에게 병역 의무를 이행하라는 통보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위협하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에 “핵무기를 쓰면 치명적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