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경환 굿네이버스 전북지역본부장과 최규명 LX공사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X 제공
(왼쪽부터) 김경환 굿네이버스 전북지역본부장과 최규명 LX공사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X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가 전라북도 자립준비청년 지원에 나섰다.

LX공사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실천’의 일환으로써 굿네이버스 전북지역본부와 전북도 내 자립준비청년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양 기관은 자립준비청년 지원을 위한 LX공간드림센터(전북) 오피스 공간 세팅과 창업환경 제공, 맞춤형 사례관리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LX공간드림센터 오피스 공간 중 일부는 자립준비청년의 맞춤형 사례관리를 위한 공간 및 자립준비청년의 취업 정보, 기술 연계와 창업교육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최규명 LX공사 부사장은 “지역사회 내 자립준비청년을 지원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감사하다”며 “전라북도 내 자립준비청년이 건강하게 성장하는 지역사회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