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부산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장인 해운대구 우동3구역에서 시공권을 따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부산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장인 해운대구 우동3구역에서 시공권을 따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현대건설이 부산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장인 해운대구 우동3구역에서 시공권을 따냈다고 26일 밝혔다.

우동3구역 재개발사업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1동 229번지 일원 63만9803㎡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39층 규모의 공동주택 2503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으로 총 공사비는 1조2800억원 규모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만 누적 수주액 8조3520억원을 기록하며 업계 최대 도시정비사업 수주 기록을 달성했다.

해운대구 우동은 부산의 대표적 부촌으로 마린시티와 센텀시티 등 부산의 유명 신도시가 위치했다. 특히 우동3구역은 해운대구의 중심부로 주변 상권과 편의시설 등의 인프라가 풍부하다.

현대건설은 우동3구역에 부산광역시 최초로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디에이치’를 적용하고 ‘디에이치 아센테르(THE H ACENTERRE)’를 단지명으로 제안했다. 중심을 의미하는 ‘CENTER’와 최고를 뜻하는 ‘ACE’, 상승의 ‘ASCENT’를 결합시킨 ‘ACENTER’에 땅이라는 뜻의 프랑스어 ‘TERRE’를 더해 해운대의 랜드마크가 될 명품단지를 탄생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아울러 우동3구역 설계에 국내 최대 정비사업으로 손꼽히는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재건축 및 한남3구역 재개발에서 협업했던 글로벌 건축명가 칼리슨 알티케이엘과 협업해 해운대와 장산을 모티브로 한 랜드마크 디자인을 적용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부산 최고의 입지에 최초의 하이엔드 브랜드 디에이치로 부산을 상징하는 랜드마크 단지를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한 노력을 조합원님들께서 알아봐주시고 선택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명품 아파트로 조합원님들의 선택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